산책길에서 만나는 예술 작품.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사진= 안양3동 13일 양지3교『다리 밑 작은 미술관』제막. ⓒ안양시 소비자저널
[안양시 소비자저널=장주연 기자] 다리 밑 회색빛깔 옹벽이 어엿한 갤러리로 변신했다.

수암천변인 안양시만안구 안양3동 양지3교 하단부에 가면 볼 수 있다.

어린 초등학생부터 일반주민에 이르기까지 수암천과 수리산 그리고 고장 안양3동 곳곳을 상기시키는 다양한 색상의 미술작품과 색글씨가 타일벽화로 옹벽을 장식하고 있다.

이름하며‘다리 밑 작은 미술관’, 지난 13일 양지3교 하단 부 산책로에서‘다리 및 작은미술관’제막식이 있었다.(사진 첨부)

수암천변 산책로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수시로 오가는 이곳에는 이처럼 정감 있는 미술작품 90점이 세라믹 타일벽화로 전시돼 있다.

삭막했던 다리 밑창이 일순간 힐링공간으로 바뀐 듯 한 분위기다.

『다리 밑 작은 미술관』은 안양3동 주민들이 주축이 돼 주민참여예산 사업으로 결실을 보게 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시멘트 옹벽을 미술작품으로 아름답게 꾸며 오가는 이들에게 잠시나마 힐링의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다.

양지3교 하단부는 수암천변 사ᅟᅵᆫ책로로 등하교하는 학생들을 비롯해 주민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다.

제막식에서 육영태 안양3동주민참여예산지역회의위원장은“주민참여예산으로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사업을 이뤄내게 돼 기쁘다며 도움을 보내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바타 표시

장 주연기자 글쓴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