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기다리는데 아 따뜻하다?

버스 기다리는데 아 따뜻하다?

양시, 8곳 버스정류장에 온열의자 설치해 시민 반색.

▲사진=버스 기다리는데 아 따뜻하다? ⓒ안양시 소비자저널
[안양시 소비자저널=박영권 기자]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한 겨울 추위걱정 할 필요가 없게 됐다.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버스정류장에 온열의자를 설치해 버스이용객들이 반색하고 있다.

온열의자가 있는 버스정류장은 모두 8곳 우체국사거리, 남부시장, 박달사거리, 호계시장, 중앙시장, 청소년수련관 등 대중교통 이용객들이 많은 곳이다.

특히 노인층의 버스 승하차가 많은 지역이기도 하다.

버스정류장 온열의자는 대기온도가 18℃이하로 내려갔을 때 자동으로 발열된다. 버스운행이 중단되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작동되지 않는다.

19일 온열의자에 앉아 버스를 기다리던 한 주민은 따뜻한 아랫목 같은 온열의자에 앉아 있으면 추운 줄을 모르겠다며, 온열의자를 설치한 공무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반색했다.

현재 안양관내 버스정류장은 616개소, 이중 의자가 있는 쉘터형 버스정류장은 435개소에 이른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점진적으로 모든 버스정류장에 온열의자 설치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영권 기자

박영권 기자 글쓴이

경기도 안양시 관련 행정소식, 소비자정책, 소비자정보, 생산자소식 중심의 기사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