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신용등급 낮은 소상공인 위해 특례보증 지원

안양시, 신용등급 낮은 소상공인 위해 특례보증 지원

연금리 3.3 ∼ 5.22% 범위. 최대 3천만원까지

▲사진=안양시, 신용등급 낮은 소상공인 위해 특례보증 지원 ⓒ안양시 소비자저널
[안양시 소비자저널=박영권 기자]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자금난을 겪고 있거나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있다.

특례보증은 안양시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이 협약을 통해 신용등급이 낮은 소상공인들에게 일반은행을 통해 경영자금을 대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제도이다.

안양관내에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영업을 해 온 소상공인으로서 경영자금이 필요한 사업자는 경기신용보증재단(☏ 387-3525, 내선 107번)으로 신청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

주류도매업이나 무도장 등의 사행성업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출금리는 연 3.3∼ 5.22% 범위이며 사업자별 3천만원 한도에서 지원받게 된다.

안양시는 이밖에도 경영환경개선 지원, 이자차액 지원, 안양사랑 상품권 발행, 나들가게 육성 등 소상공인들을 다양한 각도에서 지원하고 있다.

 

 

박영권 기자

박영권 기자 Author

경기도 안양시 관련 행정소식, 소비자정책, 소비자정보, 생산자소식 중심의 기사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